로그인 | 회원가입 | 기사제보 | 즐겨찾기 추가
뉴스 세종 대전·충청 수도권 대학광장 오피니언 포토 커뮤니티
대전·충청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세종1
기사내용 페이지 좌측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괴산 연풍새재 과거길, 수능 대박 기원 명당으로 ‘각광’
오는 14일 수능 앞두고 백두대간 기 받으려는 수험생·학부모 발길 이어져
2019-11-04 오전 7:39:02 김지온 기자 mail kcn5894@hanmail.net


    사진은 연풍새재 과거길

    충북 괴산군 연풍새재에 있는 과거길이 수능 대박 기원 명당으로 새롭게 각광받고 있다.

    연풍새재는 충북 괴산군과 경북 문경시의 경계를 이루는 고갯길로 과거길로도 유명하다.

    예로부터 영남지역에서 한양으로 과거를 보러가던 선비들이 주로 이용했던 길목 중 하나였기 때문이다.

    한양 가는 길은 남쪽 추풍령(秋風嶺)과 북쪽 죽령(竹嶺)도 있었으나, 추풍령을 넘으면 추풍낙엽처럼 떨어지고, 죽령을 넘으면 대나무처럼 미끄러진다는 속설로 인해 연풍새재 과거길이 가장 인기가 있었다고 전해진다.

    실제 이 길을 이용했던 어사 박문수 등 많은 선비들이 과거에 합격했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오는 14일 수능을 앞두고 수능 대박을 기원하기 위해 이곳을 찾는 수험생과 학부모들의 발걸음이 늘고 있다.

    4일 이곳을 방문한 학부모 A씨(58·여, 서울)는 “연풍새재 과거길이 합격길이라는 소문을 듣고 오늘 서울에서 달려 왔다”면서, “이곳에서 좋은 기운을 받고 가는 만큼 이번에 수능시험을 치는 아들이 좋은 성적을 거둘 것 같다”고 말했다.

    연풍새재 옛길은 팔만대장경을 안전하게 옮겼던 길이자 조선시대 물류·군사·행정의 중심지였던 곳으로, 그동안 문경새재에 가려졌다가 지난 2013년 콘크리트 포장을 걷어내고 옛 과거길인 흙길로 복원, 숲과 자연이 어우러진 아름다운 길로 재탄생했다.

    조선시대 대표 풍속화가인 단원 김홍도가 현감을 지냈던 곳으로도 유명한 연풍은 과거길 외에도 수많은 관광·역사유적지를 품고 있다.

    연풍에는 △시원한 물줄기가 장관인 수옥폭포 △보물 97호 마애이불병좌상 △병인박해의 아픔이 서려있는 연풍성지 △한지 장인이 운영하는 한지체험박물관

    △도자기 체험이 가능한 조령민속공예촌 △스릴을 만끽할 수 있는 산악자전거길 등 다양한 즐길거리, 볼거리가 즐비하다.

    이차영 괴산군수는 “올 가을 예쁜 단풍 옷을 갈아입은 연풍새재 과거길에서 수능 대박을 기원해 보시고, 주변 관광·역사유적지도 들러 즐거운 추억 많이 쌓아 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연풍면은 유적지와 관광자원이 풍부한 괴산의 보물창고와도 같은 곳”이라며,

    “오는 2023년 연풍에 중부내륙선 괴산철도역이 개통되면 전국 어디서나 1시간 내로 접근이 가능해지는 만큼 수려한 자연경관을 낀 가족 산책길과 다양한 볼거리를 만끽할 수 있는 전국 최고의 관광명소로 한 단계 도약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김지온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경충일보.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11-04 07:39 송고
    괴산 연풍새재 과거길, 수능 대박 기원 명당으로 ‘각광’
    최근기사
    세종시
    기사내용 페이지 우측2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
    경충일보 등록번호 : 세종 아00057 (등록일자 2017. 09. 11 / 발행일자 2017. 10. 11)
    세종특별자치시 연동면 청연로 204(응암리) 101호   TEL : 044-868-0622  
    발행인/편집인 : 오미경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미경
    Copyright©2017 경충일보. All right reserved. mail to : kcn5894@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