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기사제보 | 즐겨찾기 추가
충북교육청
천안시청
뉴스 세종 대전·충청 수도권 대학광장 오피니언 포토 커뮤니티
대전·충청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세종1
기사내용 페이지 좌측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대전시, 부동산 허위계약과 가격담합 등 엄중 대응
2020-02-12 오전 8:50:15 김지온 기자 mail kcn5894@hanmail.net

     

    대전시청 전경

    대전시는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과 ‘공인중개사법’ 일부개정 법률안이 오는 21일부터 시행됨에 따라 허위계약이나 가격담합 등 부동산시장을 교란하는 불법행위에 대해 엄중 대응한다고 12일 밝혔다.

    대전시에 따르면 두 법률안은 주택시장 안정화와 부동산 시장질서 확립을 위해 지난해 발표한 ‘9.13.대책’의 일환으로, 허위계약 신고와 가격담합 등 여러 불법행위를 철저하게 차단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부동산거래신고법’개정안은 현재 ‘60일’인 신고기한을 ‘30일’로 단축하고, 거래신고 후 계약이 해제된 경우에도 이를 신고하도록 해 신속하고 정확한 실거래 공개정보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과 다운거래, 허위계약 신고 등 부동산 거래질서를 해치는 행위를 국토부가 직접 또는 공동으로 조사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공인중개사법’ 개정안은 집주인 가격담합 등 거래질서를 혼탁하게 하는 불법행위를 금지하고, 소비자 보호를 강화하기 위해 과장광고와 허위매물을 방지하는 내용이 담겨 있으며, 부동산 상설 조사팀을 발족해 불법전매와 실거래신고법 위반 등 주택시장 교란행위에 대한 직접 수사와 조사에 착수한다.

    부동산 거래신고 기한 초과 및 거래 취소 미 신고 시 부동산거래 신고법에 따라 5000만 원 이하의 과태료, 가격왜곡행위 및 집 주인의 집값 담함 행위에 대해서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대전시는 개정법령 시행에 따른 개정내용과 유의사항이 담긴 안내문을 관내 공동주택 관리사무소에 배포해 개정된 규정을 알지 못해 피해를 보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홍보에 나설 예정이다.

    대전시 류택열 도시재생주택본부장은 “부동산 시장질서 교란행위에 대한 법적근거가 마련된 만큼 허위계약 신고․집주인 가격 담합 등 각종 불법행위에 대해 엄중하게 대응해 보다 투명한 부동산 거래질서가 확립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며 “시민들께서도 불법 거래행위 근절을 위해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지온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경충일보.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20-02-12 08:50 송고
    대전시, 부동산 허위계약과 가격담합 등 엄중 대응
    최근기사
    세종시
    기사내용 페이지 우측2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
    경충일보 등록번호 : 세종 아00057 (등록일자 2017. 09. 11 / 발행일자 2017. 10. 11)
    세종특별자치시 연동면 청연로 204(응암리) 101호   TEL : 044-868-0622  
    발행인/편집인 : 오미경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미경
    Copyright©2017 경충일보. All right reserved. mail to : kcn5894@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