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기사제보 | 즐겨찾기 추가
순천향대
공주대학교
뉴스 세종 대전·충청 수도권 대학광장 오피니언 포토 커뮤니티
오피니언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세종1
기사내용 페이지 좌측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검소와 절약
2019-05-10 오전 7:46:07 경충일보 mail kcn5894@hanmail.net


    김병연/시인. 수필가

    검약(儉約)은 검소와 절약을 합성한 단어이다. 검약은 돈이나 물건, 자원 따위를 낭비하지 않고 아껴 쓰는 것을 말한다. 그런데 건강도 건강할 때 아껴 써야 하고 신용도 평소에 아껴야 한다. 검약은 절약하는 가운데 꼭 필요할 때만 돈을 쓰고 나머지는 저축하는 자세이다. 검약은 돈은 있지만 절제할 줄 아는 것이며 무조건 아끼는 게 아니라 제때 쓸 곳에 쓰는 것이다. 돈이 있어도 함부로 쓰지 않고 필요한 때, 필요한 곳에 적절하게 쓸 줄 아는 사람은 그만큼의 기품이 흐른다. 또 돈이 많지만 아낄 줄 아는 자세는 또 하나의 인격이다. 

    반면 오늘날 소비가 미덕인 시대에 검약(儉約)은 시대에 뒤떨어진 모습으로 비쳐질 수 있다. 그러나 검약(儉約)하지 않는 부자는 진정한 부자가 아니다. 실제로 한 국가의 부(富)는 그 나라 리더의 검약(儉約) 정신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 

    대표적으로 검약한 국가 리더로는 중국의 원자바오 전 총리와 미국의 포드 전 대통령, 우리나라의 박정희 전 대통령 등이 있고, 재벌로는 정주영 전 현대그룹 회장, 이병철 전 삼성그룹 회장, 미국의 부호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회장과 투자의 달인 워렌 버핏 등이 있다. 이외에도 많은 리더들이 있지만 한두 명의 구체적 사례를 소개하고자 한다. 

    포드 전 미국대통령 방한 때의 일이다. 당시 포드 대통령은 조선호텔에 묵었는데 그때 호텔 지하 세탁부에서 다림질 하던 사람들이 포드의 옷을 보고 적잖이 놀랐다고 한다. 양복바지에는 구멍이 나 있었고 윗옷은 안감 실이 터져 있었다. 호텔 세탁부는 도저히 그냥 다릴 수가 없어서 실로 꿰맨 후에야 다림질을 했다고 한다. 그는 부자 나라의 대통령이요, 그 자신도 엄청난 거부였음을 생각하면 놀라운 일이 아닐 수 없다. 

    박정희 전 대통령에 대한 일화도 유명하다. 그의 전속 이발사는 그의 검약에 관련해 이런 증언을 남겼다. 󰡒그 양반을 생각하면 참 마음이 아픕니다. 이발하실 때 보니 러닝셔츠를 입었는데 낡아서 목 부분이 해졌고 좀이 슨 것처럼 군데군데 작은 구멍이 나 있었고 또 허리띠는 몇 십 년을 사용했는지 두세 겹 가죽이 떨어져 따로 놀고 구멍이 늘어나 연필자루가 드나들 정도였지요.󰡓 누가 뭐래도 박정희 전 대통령은 검약이 몸에 밴 사람이었다. 그가 변기통의 물을 아끼려고 청와대 안 자신이 쓰는 욕실 변기의 물통에 벽돌 한 장을 고여 놓았던 것을 그의 사후에 보안사 수사팀이 발견해 세간에 화제가 된 일이 있었다. 당시 대통령으로 살면서 그렇게 안 해도 됐건만 평상시 살아오면서 터득한 절약정신을 그렇게 실천했던 것이다. 

    기업인으로 정주영 전 현대그룹 회장도 검약의 실천가였다. 그가 30년 이상 살아온 종로구 청운동 자택 거실의 소파는 20년 이상 사용해 가죽이 해졌고 의자와 테이블의 목재 부분은 칠이 벗겨지거나 여기저기 수리하고 손 본 자국들이 있었다고 한다. 그의 집에는 그 흔한 그림이나 장식품 하나도 없었다. 텔레비전은 슬림형 벽걸이 TV는커녕 요즘엔 찾아보기도 힘든 17인치 소형이었다고 한다. 과연 여기가 대한민국 최고 재벌이 살던 거실인가 의심할 정도였다고 한다. 

    우리들도 서류 초안을 작성할 때는 이면지를 사용하고 교통편도 가급적 대중교통(시내버스, 시외버스, 택시 등)을 이용해야 한다. 

    우리나라는 1년간 18조 원 이상의 음식물쓰레기(잔반)로 인한 낭비를 하고 있다. 단체급식소부터 밥과 국에 3가지 반찬으로 줄이고, 󰡐잔반 남기지 않기󰡑 캠페인을 벌여야 한다. 

    물 부족 국가에 사니까 물 아끼는 것도 좀 더 철저히 하고 전기나 세탁용 세제 등 각종 생활용품의 절약도 힘써야 할 것이다. 

    낭비하는 사람에겐 남아나는 것이 없다. 이 세상 모든 물자는 유한재이다. 
    정치인이나 기업인 등 훌륭한 지도자들의 검약 정신을 모두가 본받아야 한다.

    <경충일보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경충일보.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05-10 07:46 송고
    검소와 절약
    최근기사
    세종시
    기사내용 페이지 우측2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
    경충일보 등록번호 : 세종 아00057 (등록일자 2017. 09. 11 / 발행일자 2017. 10. 11)
    세종특별자치시 연동면 청연로 204(응암리) 101호   TEL : 044-868-0622  
    발행인/편집인 : 오미경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미경
    Copyright©2017 경충일보. All right reserved. mail to : kcn5894@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