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기사제보 | 즐겨찾기 추가
순천향대
공주대학교
뉴스 세종 대전·충청 수도권 대학광장 오피니언 포토 커뮤니티
오피니언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세종1
기사내용 페이지 좌측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칭찬은 적군도 아군으로 만든다.
2019-06-07 오전 11:50:46 김지온 기자 mail kcn5894@hanmail.net


    김지온 취재본부장

    우리는 몸이 허약하면 보약을 먹는다. 그러나 이 보약보다 더 몸에 좋은 것이 있다. 바로 귀로 먹는 칭찬이다.

    칭찬은 몸에서 엔돌핀이 생성되기 때문에 우리의 건강을 지켜준다. 그리고 칭찬은 상대방에게 기쁨을 주고 적군을 아군으로 만들며 원수도 은인으로 만들 수 있다.

    우리 주위엔 상대하기 싫은 사람  한 두명은 있을 것이다. 이런 사람을 보면 괜히 짜증스럽고 밥을 먹어도 소화가 안 될 것이다.

    그렇다고 이런 사람들을 마냥 외면해서는 안 된다. 나와 껄끄러운 관계일수록 관심을 가져주고 칭찬을 많이 해줘라. 그러면 언젠가 나를 위해 큰일을 해 줄 것이다.

    칭찬을 받으면 기분이 좋다. 그리고 어떤 일이든 더 잘하고 싶은 마음이 든다. 칭찬이라는 보약의 효과는 말로 다 표현할 수 없다.

    우리 주변에는 칭찬 한마디에 용기를 얻어 자신의 꿈을 이룬 사람들을 볼 수 있다. 그 중에 한명이 첼리스트 피아티고르스키이다.

    피아티고르스키가 첫 연주 할 때의 일이다. 첫 연주회다 보니 마음이 설레고 한편으로 긴장도 많이 되었다. 그는 마음을 단단히 먹고 단상으로 천천히 올라갔다. 연주를 막 시작하려고 할 때 무대 맨 앞에 세계 최정상의 카잘스가 근엄하게 앉아 있는 것이 아닌가?

    그 순간 피아티고르스키는 연주를 잘 해야겠다는 긴장감에 평소 자신의 실력을 절반밖에 발휘하지 못하고 무대를 내려왔다. 그런데 이게 웬일인가?  세계 최고의 첼리스트인 카잘스가 그 누보다도 열렬한 환호와 박수를 보내주었다.

    훗날 피아티고르스키는 카잘스를 만날 기회가 되어 그 이유를 여쭤보았다.

    “선생님, 제 첫 연주회 때 제대로 실력을 발휘하지 못했는데 왜 큰 박수를 쳐주셨는지요.”

    그러자 카잘스는 빙긋이 웃으며 이렇게 말했다.

    “난 자네의 연주를 본 것이 아니라 앞으로의 가능성을 보고 박수를 쳐준 것이라네.”

    그렇다. 만약 카잘스가 연주를 망친 피아티고르스키에게 그게 연주냐며 야유와 비난을 했더라면  어떻게 되었을까?

    그는 자신감을 잃고 연주에 대한 공포를 느껴 아마 첼리스트의 길을 포기했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그는 카잘스의 칭찬과 격려 한마디에 자신감을 얻어 세계 정상의 첼리스트가 되었다.칭찬은 이렇듯 한 사람의  운명을 바꿀만큼 큰 마력을 갖고 있다.

    칭찬보다 비판과 비난이 난무하는 요즘 나를 낮추고 상대를 존중하며 마음에서 우러나는 칭찬 한마디 해주는 것은 어떨까?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는 말이 있지 않은가.

    <김지온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경충일보.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06-07 11:50 송고
    칭찬은 적군도 아군으로 만든다.
    최근기사
    세종시
    기사내용 페이지 우측2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
    경충일보 등록번호 : 세종 아00057 (등록일자 2017. 09. 11 / 발행일자 2017. 10. 11)
    세종특별자치시 연동면 청연로 204(응암리) 101호   TEL : 044-868-0622  
    발행인/편집인 : 오미경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미경
    Copyright©2017 경충일보. All right reserved. mail to : kcn5894@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