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기사제보 | 즐겨찾기 추가
뉴스랭키
세종시
뉴스 세종 대전·충청 수도권 대학광장 오피니언 포토 커뮤니티
오피니언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조관식 예비후보, 출근길 시민들에게 인사하며 ‘지지호소’ ·[인터뷰] 변규리 시낭송가 “시 낭송은 살아있는 생명을 사랑하는 운동이지요” ·세종시, 나성동 백화점 부지 시민 휴식 공간으로 임시 활용 ·강준현 전 세종시 정무부시장 “세종의 미래를 위해 적극 앞장서겠다” ·복기왕 예비후보 TJB 열린토론 출연 ·세종시 부강면 육군군수사령부 의약품 보관창고서 불 ·세종시교육청, 2020학년 주요업무계획 4대 정책방향 제시 ·김병우 교육감, 금년은 조직개편 등 충북교육의 변화 이끌어 왔다. ·정순평 충남도지사 정책특보, 천안시장 출마 출사표! ·김병우 교육감 "계약제 근로자 처우와 계약서 피해 입지않도록 해줄것" 당부
세종1
기사내용 페이지 좌측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칭찬을 잘하는 사람이 소통도 잘 한다.
2019-09-25 오후 4:51:01 김지온 기자 mail kcn5894@hanmail.net


    김지온 취재본부장

    사람은 누구나 칭찬을 들으면 기분이 좋고 더 잘하고 싶은 마음이 생긴다. 그러나 심한 꾸중을 들으면 기분이 나쁘고 꾸중한 상대가 미워지고 다시는 보고 싶은 마음이 사라질 것이다.

    우리 주변을 보면 대화를 나누다가도 상대의 장점을 발견하면 그 자리에서 칭찬을 해주는 사람이 있다. 어떤 사람은 아부를 하기 위한 칭찬이라고 생각하는 이도 있다. 그러나 필자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칭찬은 상대에게 용기를 주고 그 사람의 장래에도 큰 영향을 주는 마력을 갖고있기 때문이다. 아버지의 칭찬 한마디에 자신의 꿈을 이룬 사람이 있다. 이탈리아의 성악가 카루소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카루소는 어릴 적부터 노래 부르기를 아주 좋아했다. 그래서 사람들이 있는 곳이면 어디든지 달려가 노래를 부른곤 했다. 사람들은 이 소년이 노래를 부를 때마다 얘야, 넌 노래에 소질이 없는 것 같구나. 노래 말고 다른 것을 해보면 안 되겠니?”하고 말을 했다.

    이런 말을 들을 때마다 소년은 노래하고 싶은 마음이 없어졌다. 하지만 소년의 아버지는 늘 아들에게 용기를 주는 말을 해주었다.

     아들아, 네 노래 실력은 하루가 다르게 좋아지고 있구나. 넌 앞으로 훌륭한 성악가가 될 거야.”

    아버지의 말 한마디에 용기를 얻은 아들은 그날부터 단단히 마음을 먹고 매일 서너 시간씩 피눈물 나는 노래 연습을 했다. 그 결과 아버지의 말대로 정말 훌륭한 성악가가 되었다.

    만약 카루소의 아버지도 남들처럼 노래에 소질이 없다고 말을 했다면 그는 자신의 꿈을 이루지 못했을 것이다.

    칭찬은 이렇듯 한 사람의 인생을 좌우할 만큼 큰 힘을 갖고 있고 불가능도 가능하게 만드는 원동력을 갖고 있다.

    칭찬은 이렇게 큰 마력을 갖고 있음에도 주위를 보면 칭찬에 인색한 사람들이 너무나 많다. 이것은 남을 칭찬해 본 경험이 없기 때문이다. 칭찬은 습관이다. 자주 칭찬을 하다보면 상대의 장점을 스스럼없이 칭찬하게 된다. 칭찬을 해 본 사람은 안다. 남을 칭찬하는 것이 얼마나 나를 기쁘게 하는 일인지를...

    그럼 칭찬은 어떻게 하면 좋은지 그 방법을 설명해 보겠다.

    우선 그 사람의 외모를 칭찬해라. “갈수록 피부가 곱고 예뻐지는 것 같아요. 나이를 거꾸로 드시나 봐요.” “오늘은 옷 색깔이 너무 산듯하네요. 얼굴과 너무 잘 어울려요. 이런 말을 들으면 기분 나빠할 사람은 하나도 없다.

    그리고 그 사람의 한 일을 칭찬해 줘라. 당신이 없었다면 이번 일을 해결하지 못했을 거예요. 역시 우리 회사의 없어서는 안 될 인재입니다. 그러면 이 사람은 회사를 위해 발벗고 일할 것이다.

    마지막으로 그 사람의 장점을 칭찬해 줘라. 아무리 못난 사람도 장점 한가지는 갖고 있다. “난 당신 노래를 들으면 막혔던 가슴이 뻥 뚫리는 것 같아요. 지금까지 많은 사람들의 노래를 들어 봤지만 당신처럼 노래를 잘 부르는 사람은 못 봤어요.”

    칭찬은 수 만 번을 해도 돈이 들어가지 않는다. 돈이 들어가지 않는 만큼 상대를 마음껏 칭찬해 보자. 어떤 이는 칭찬을 잘 하는 것도 능력이라고 했다. 칭찬을 잘하는 사람은 소통도 잘 한다. 상대방과 갈등을 빚는 것도 소통의 부재 때문이다. 남들과 소통을 잘하고 싶다면 칭찬하는 습관부터 몸에 익혀보길 권유한다


    <김지온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경충일보.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09-25 16:51 송고
    칭찬을 잘하는 사람이 소통도 잘 한다.
    최근기사
    세종시
    기사내용 페이지 우측2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
    경충일보 등록번호 : 세종 아00057 (등록일자 2017. 09. 11 / 발행일자 2017. 10. 11)
    세종특별자치시 연동면 청연로 204(응암리) 101호   TEL : 044-868-0622  
    발행인/편집인 : 오미경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미경
    Copyright©2017 경충일보. All right reserved. mail to : kcn5894@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