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기사제보 | 즐겨찾기 추가
뉴스 세종 대전·충청 수도권 대학광장 오피니언 포토 커뮤니티
오피니언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세종1
기사내용 페이지 좌측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열정과 도전정신에 찬사를 보낸다.
2020-05-06 오후 10:39:27 김지온 기자 mail kcn5894@hanmail.net


    김지온 취재본부장

    필자는 얼마전 부터 60대 후반의 한 아주머니에게 재능기부로 한글을 가르치고 있다. 이 아주머니는 초등학교도 제대로 졸업하지 못했다. 옛날에는 집안이 찢어지게 가난해서 배우지 못한 사람들이 많았다.

    물론 필자가 가르치는 아주머니도 집안 형편 때문에 못 배운 면도 있다. 그러나 그보다 더 큰 이유는 공부가 하기 싫어서 중도에 학업을 중단했다.

    필자는 오늘 이 아주머니의 어릴적 이야기를 해볼까 한다.  아주머니는 초등학교 시절 아침에 학교에 간다고 부모님께 말하고 혼자 사람들의 눈에 띠지 않는 곳에서 놀거나 시골의 한적에 상여집에서 하루종일 있다가 친구들이 학교수업을 마칠 무렵 집에 들어갔다고 한다.

    집에 와서는 부모님께 학교에서 선생님 말씀 잘 듣고 열심히 공부했다고 밥먹듯이 거짓말을 했다고 한다. 부모님은 딸의 말을 그대로 믿고 열심히 공부하는 줄만 알았다.

    그러나 거짓말도 자주 하면 언젠가는 들통이 나는 법. 우연히 부모님은 딸이 학교에 간다고 해놓고 엉뚱한 짓을 한다는 것을 알게 됐다. 하루는 부모님은 몰래 딸의 뒤를 밟았다. 그가 어디에 가서 노는지 확인하기 위해서다.

    딸은 부모님이 뒤따라 오는 줄도 모르고 평소처럼 상여집으로 갔다. 쥐죽은 듯이 있는데 밖에서 발자국 소리가 들려왔다. 상여집 문을 열고 들어온 사람은 바로 자신의 부모였다. 딸과 부모님은 서로 놀라 소리를 질렀다.

    부모님은 딸이 왜 학교에 가지않고 상여집에 있는지 이해되지 않았다. 딸은 그동안 학교에 가지않고 혼자 논 이유를 설명했다. 부모님은 딸의 말을 듣고 어이가 없어서 말문이 막혔다.

    부모님은 딸을 설득해 학교에 가라고 했지만 공부에 취미가 없던 딸은 부모님의 말을 거역했다. 고집이 강했던 딸은 공부를 중단하고 일찍이 직업전선에 뛰어들었다.

    그는 공부에서 해방됐다고 만세를 외쳤지만 마냥 좋지만은 않았다. 왜냐하면 사회는 그를 반갑게만 맞아주지 않았기 때문이다. 온갖 힘든 일을 하면서 남몰래 울기도 많이 하고 부모님의 말을 듣지 않은 것이 후회되었다. 그러면서 그는 나중에 돈 벌고 공부하면 되지 하고 그렇게 미뤄 온 것이 어느덧 70줄에 가까워졌다는 것.

    공부가 인생에 다는 아니라고 하지만 어느정도 학업은 이수해야 한다. 모르는 것 같이 답답한 것이 어디 있는가? 모르면 한 두 번은 남한테 물어 볼 수는 있다. 그렇다고 자주 물어 보는것도 예의가 아니다. 내가 배우지 못하면 배우지 못한 설움은 물론이고 남들한테 무시를 당하기 쉽다. 일부 못된 사람들은 나쁘게 이용하려 했을 것이다.

    지금까지 험난한 세파를 살아온 그 아주머니는 뒤늦게 공부의 중요성을 깨닫고 주위의 창피함을 무릎쓰고 기초적인 ㄱㄴㄷㄹ부터 아,야,어,여 등 자음과 모음을 배우고 있다. 오랜세월 공부와 담을 쌓았기 때문에 쉽게 공부가 안되고 이해가 안 되는 부분도 많을 것이다.

    그러나 열정과 끈기, ‘할 수 있다’는 의지만 있다면 못 이룰 것이 없다. 아주머니는 처음 공부를 시작할 때 창피스러워 했지만 지금은 이러한 것을 날려버리고 열심히 한글 공부에 매진하고 있다. 아직 받아쓰는 것은 잘 안되지만 읽는 것은 어려운 받침이 있는 것을 제외하고는 제법 잘 읽는다.

    의욕을 갖고 열심히 배우려는 아주머니의 용기에 박수를 보낸다. 필자는 이 아주머니가 자유자재로 한글은 물론 일기를 쓸 수 있을 때까지 지도를 해주려고 한다. 이렇게 되기까지는 시간이 걸리겠지만 서로 호흡만 맞으면 가능하다고 확신한다.

    필자는 늘 사람들에게 이런 말을 한다. 공부는 무엇보다 자신감이 필요하다고. 자신감이 없으면 공부든 운동이든 스피치든 잘 할 수 없다. 최우선 과제로 자신감이란 기본기를 갖고 시작하면 어떤 어려움도 이겨내고 내가 원하는 것을 해 낼 수 있다.

    그래서 필자는 이 아주머니에게 스피치와 웅변도 병행해서 시키고 있다. 말을 잘 하면 글을 논리정연하게 쓸 수 있고 자신의 생각도 상대방에게 정확히 전달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아주머니가 생소한 분야라 힘들어 할 수 있겠지만 필자는 이보다 더 한 사람도 지도해 봤기 때문에 어느정도 궤도에 올려 놓을수 있다고 본다.

    아주머니가 필자의 지도를 받고 새롭게 눈을 쓰고 새로운 세상에서 억울함과 무시를 당하지 않고 당당한 삶을 살아갔으면 한다. 그리고 아주머니가 배움에 대한 의지가 강하고 열정이 있는 만큼 1년 후에는 180도 달라진 모습으로 사람들 앞에 당당히 서고 배움이 중요하다는 것을 주변 사람들에게  전달할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아주머니의 용기와 도전정신에 다시 한번 박수와 찬사를 보내고 싶다.

    <김지온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경충일보.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20-05-06 22:39 송고
    열정과 도전정신에 찬사를 보낸다.
    최근기사
    세종시
    기사내용 페이지 우측2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
    경충일보 등록번호 : 세종 아00057 (등록일자 2017. 09. 11 / 발행일자 2017. 10. 11)
    세종특별자치시 연동면 청연로 204(응암리) 101호   TEL : 044-868-0622  
    발행인/편집인 : 오미경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미경
    Copyright©2017 경충일보. All right reserved. mail to : kcn5894@hanmail.net